MEMBER JOIN

회원등록   패스워드 찾기

카카오톡 상담하기

PlusFriend Create Add Button Demo - Kakao JavaScript SDK

작성자 연맹관리자
작성일 01-17 (목)
홈페이지 http://www.nordicwalking.or.kr
ㆍ추천: 0  ㆍ조회: 1301      
겨울운동수칙 7을 알아두자

추운 겨울철엔 아침운동을 나갔다가 심근경색이나 뇌출혈을 일으켜 응급실에 실려 오는 사람이 늘어난다. 눈 덮인 산을 오르다 낙상 사고를 당하고 심한 경우 저체온증으로 목숨을 잃는 일도 벌어진다. 스키나 골프 등 야외 스포츠를 즐기다 뼈가 부러지거나 관절·근육을 다치는 일은 다반사다. 그러나 구더기가 무서워 장 못 담그랴? 기온에 따른 인체와 운동능력의 변화를 이해하고, 기온 변화 등의 돌발변수에 철저히 대비하면 운동 중 사고나 부상도 예방할 수 있다. 겨울철 야외 운동을 할 때 주의해야 할 점들을 알아본다.

1. 관절의 가동(稼動) 범위를 넓혀라

온몸을 움츠러들게 하는 추위는 관절의 운동범위를 제한시킨다. 관절을 구성하는 건(), 인대, 근육 등이 수축되기 때문이다. 평소 타이거 우즈처럼 허리를 돌려 골프 스윙을 하는 사람도 겨울철엔 관절의 회전 범위가 좁아지는데, 이것을 모르고 평소처럼 힘차게 스윙하면 허리를 다치기 십상이다. 따라서 충분한 스트레칭으로 관절의 가동범위를 넓혀야 운동능력도 100% 발휘되고 부상도 예방할 수 있다. 스트레칭은 목이나 팔, 어깨 등을 길게 뻗거나 늘어뜨리는 정적인 동작이다. 학교나 군대에서 배운 도수체조와 혼동하여, 예를 들어 반동을 줘서 허리를 굽히거나, 목을 뱅글뱅글 돌리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이런 동작 자체가 부상의 원인이 된다. 따라서 목을 옆으로 돌려 손으로 가만히 누르거나, 굽혀지는 만큼만 허리를 굽혀서 그 자세를 5~30초 유지하는 것처럼 조심스레스트레칭을 해야 한다

2. 땀이 날 정도로 실내서 준비운동

  준비운동은 안정된 상태의 인체 조직을 운동상태로 전환시키는 것이 목적. 이를 위해 근육과 관절의 온도를 높이고, 심장이나 폐 등을 운동상태에 대비시켜야 한다. 근육 등 조직의 온도가 올라가야 민첩성·유연성 등이 좋아지며, 부딪히거나 넘어져도 덜 다친다. 준비운동 강도는 몸에서 약간 땀이 날 정도가 적당하다. 영하의 온도에서 준비운동을 하면 체온이 쉽게 올라가지 않을 뿐 아니라 부상 위험도 있으므로 준비운동은 가능한 실내에서 하는 게 좋다

3. 옷을 겹쳐 입되 많이 입지 말아야

  겨울철 운동의 핵심은 체온관리. 두꺼운 옷보다 얇은 옷을 여러 벌 입는 게 훨씬 낫다. 그러나 옷을 너무 많이 입고 운동하면 몸은 빠르게 더워져서 땀이 나고, 운동 뒤 땀이 증발하는 과정에서 쉽게 체온을 빼앗기므로 조심해야 한다. 같은 이유에서 땀복도 좋지 않다.

한편 체온은 대부분 목 윗부분을 통해 빼앗기므로 가급적 모자를 쓰고 목도리를 해야 한다. , , , 귀 등 말단 부위에는 피 공급이 크게 줄어 체온이 떨어지므로 장시간 운동시에는 적절히 보온해야 한다.

4. 만성병 환자는 오후 운동이 좋아

  고혈압 환자는 추위에 노출시 혈관이 급격하게 수축되고 심장부담이 증가돼 뇌출혈, 심근경색 등의 위험이 커진다. 고지혈증, 관상동맥질환, 뇌혈관질환, 당뇨, 비만 환자도 이런 위험이 있다. 따라서 만성질환자는 가급적 오후에 운동하거나, 겨울 동안에만 실내에서 운동하는 게 좋다. 역기처럼 순간적으로 힘을 쓰는 근육운동은 위험하므로 피해야 한다.

5. 다른 계절보다 운동강도 낮춰야

  겨울철엔 체온을 유지하는 데만도 10~15%의 에너지가 더 소비돼 운동을 하는 데 평소보다 더 많은 체력이 요구된다. 따라서 운동 강도를 평소의 70~80% 수준으로 낮추는 게 좋다. 모처럼 스키장에 갔다고 욕심을 내는 것은 금물이다. 통계에 따르면 대부분의 스키 부상은 아침부터 스키를 타서 피로가 누적되는 오후 2~4시 사이에 집중적으로 발생한다. 무리하게 산을 오르다 다리에 힘이 빠지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규칙적인 운동에 얽매여서 매일 억지로 새벽 운동을 하는 것도 좋지 않다.

6. 등산·스키·골프 도중 술 마시지 말라

  추위에 언 몸을 녹인다며 눈 덮인 겨울산을 오르면서, 또는 스키장·골프장에서 술을 마시는 사람이 있다. 그러나 술은 잠깐 동안 체온을 상승시킬 뿐 조금 지나면 이뇨(利尿발한(發汗) 작용으로 체온을 더 떨어뜨린다. 뿐만 아니라 술은 체력과 사고력, 판단력을 떨어뜨려 낙상이나 스키 부상의 원인이 되므로 절대 금물이다.

7. 운동후 감기에 걸리지 않도록 조심

  운동을 마치면 땀이 식으면서 체온이 크게 떨어진다. 따라서 상황이 허락된다면 재빨리 따뜻한 물에 목욕하고 마른 옷으로 갈아 입는 게 좋다. 여의치 않다면 여벌의 옷을 준비해서 평소보다 몸을 더 따뜻하게 해야 한다. 운동을 심하게 하면 면역력이 잠시 동안 떨어져 감기에 걸리기 쉽기 때문이다.

 


 

  0
3500

전체 12 오늘 0 분류 전체

  • 12 운동도 다~ 때가 있답니다.

    운동도 다 때가 있답니다.무슨소리냐구요?따뜻한 봄이 오고 겨울내 움츠렸던 몸을 펴고 밖으로 운동을 나가는 빈도가 많아졌죠?100세 시대를 맞이하여 개인이 알...
    연맹사무국   0   04-17 (화)
    more
  • 11 물은 습관처럼 마셔라!

        물을 습관처럼 마셔라! 물 산업이 호황을 누리고 있다. 이제는 휘발유보다 비싼 값의 물을 판매하는 시대가 되었다. 환경오염이 가속화되면서 ...
    연맹사무국   0   06-28 (일)
    more
  • 10 척추 수술하지 마세요!

    척추 명의 충격적 인터뷰!서울아산병원 3층 수술실. 이춘성(56) 정형외과 교수는 조각하는 것처럼 살을 째고 파고 벌리고 깎는 작업을 하는 중이었다. 그는...
    연맹사무국   0   01-09 (금)
    more
  • 9 운동화 신은 뇌가 똑똑하다

    6일 발표된 2014년 노벨 생리의학상은 노에서 위치 정보를 처리하는 원리와 노세포의 위치를 알아낸 세명의 과학자에게 돌아갔다.미국 태생의 영국인 신경과학자...
    연맹사무국   0   10-07 (화)
    more
  • 8 [허리디스크] 허리 통증은 다 디스크라고?

       허리와 엉덩이 저린듯한 통증 있으면 ‘척추분리증’ 의심해야 # 평소 운동을 즐기는 신모(32·여)씨는 운동 후 허리에 통증을 느낄 때마다 허리...
    연맹사무국   0   04-18 (금)
    more
  • 7 [크로스컨트리] 동계올림픽의 꽃

      2014년 2월7일부터 23일까지 러시아 소치에서 동계올림픽이 계최된다.한국은 전통적인으로 강세를 보이는 쇼트트랙에서 좋은 성적을 기대하고 있으며...
    연맹사무국   0   02-01 (토)
    more
  • 6 [관절염] 원인과 운동처방

    관절염은 주로 노인들에게서 발병하는 퇴성성 관절염과 나이에 상관없이 소아에서부터 노인까지 다양한 연령층에서 나타나는 류머티스 관절염으로 나눌 수 있다....
    연맹사무국   0   02-22 (금)
    more
  • 5 [건강운동] 이제 제대로 합시다!

    잘 못된 습관과 생각을 고쳐보자꾸준히 운동하는 사람일수록 저마다 운동습관이 있다. 그중에는 차라리 안 한 것만 못한 운동법도 있다. 하지만 지금까지 하던...
    연맹사무국   0   02-08 (금)
    more
  • 4 운동의 희열감을 느끼자!

      엔돌핀(Endolhpin)과 운동 엔돌핀은 중독성이 없는 천연 진통제엔돌핀은  내인성 몰핀이라는 뜻으로, 뇌와 뇌하수체에서 생성되는 아편 유사체...
    연맹사무국   0   01-26 (토)
    more
  • 3 겨울운동수칙 7을 알아두자

    추운 겨울철엔 아침운동을 나갔다가 심근경색이나 뇌출혈을 일으켜 응급실에 실려 오는 사람이 늘어난다. 눈 덮인 산을 오르다 낙상 사고를 당하고 심한 경우 ...
    연맹관리자   0   01-17 (목)
    more